삼성과 글로벌
삼성SDI, 가정용 ESS 모듈로 유럽시장 공략
독일 'EES 유럽 2018' 전시회에서 '고전압 가정용 ESS 배터리 모듈'로 시장 선점
기사입력: 2018/06/21 [16:05]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SDI는 높은 에너지 전환 효율을 자랑하는 '고전압 가정용 ESS 배터리 모듈'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6월21일 밝혔다.


삼성그룹 계열 전자관·2차전지 제조업체 삼성SDI가 높은 에너지 전환 효율이 장점인 고전압 가정용 에너지 저장장치(ESS) 배터리 모듈신제품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삼성SDI는 높은 에너지 전환 효율을 자랑하는 '고전압 가정용 ESS 배터리 모듈'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621일 밝혔다.

 

삼성SDI620일부터 3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ESS(Energy Storage System) 전시회 'EES(Electrical Energy Storage) 유럽 2018'에 참가해 '에너지 세상의 내일은 삼성SDI가 함께한다'는 뜻의 슬로건 'Powering Tomorrow'를 선보이며 다양한 ESS 제품들을 전시했다.

 

삼성SDI는 이번 전시회에서 '고전압 가정용 ESS 배터리 모듈'을 주력으로 내세웠다.

 

이 제품은 기존 가정용 ESS와 비교해 높은 전압에 따른 우수한 에너지 전환 효율이 특징이다. 기존 제품의 경우 태양광 발전으로 생성된 고전압 전력을 ESS에 저장하기 위해 고비용의 주변 장치들이 필요했지만, 삼성SDI가 이번에 전시한 '고전압 가정용 ESS 모듈'은 이 같은 단점을 대폭 보완한 제품이다.

 

태양광 발전으로 생성된 전력을 가정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전류 변환 과정이 필요하고 이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발생하는데, ESS 배터리 모듈의 전압이 높을수록 손실이 최소화돼 에너지 효율이 향상된다.

 

또한 삼성SDI'고전압 가정용 ESS 배터리 모듈'은 지난해 출시한 제품과 비교해 에너지 밀도를 약 2배 높여 한층 진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년 만에 에너지 밀도가 대폭 확대된 배경에는 바로 셀과 모듈 설계 기술이 있다. 삼성SDI'고전압 가정용 ESS 배터리 모듈'에 적용된 배터리 셀의 크기 변경 없이 내부 소재 혁신을 통해 용량을 20% 이상 늘렸고 모듈 설계도 최적화했다.

 

가정용 ESS 시장은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 에너지 보급률이 높은 유럽시장을 중심을 지속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B3 발표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가정용 ESS 시장은 1,259MWh(메가와트아워) 규모이며, 2020년 약 1,889MWh로 연평균 15% 가량 성장 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SDI 전략마케팅실장 김정욱 부사장은 매년 혁신적인 ESS 배터리 제품들을 내놓고 있는 삼성SDI에 글로벌 고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차별화된 기술력을 통해 ESS 배터리 선도 기업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