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전세계 조경가들의 마음 사로잡은 내막

광교호수공원 프로젝트 빼어나 ‘2018 IFLA’ 시상식 아시아·아프리카 치수관리 부문 수상작 선정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8/06/04 [16:42]

삼성물산, 전세계 조경가들의 마음 사로잡은 내막

광교호수공원 프로젝트 빼어나 ‘2018 IFLA’ 시상식 아시아·아프리카 치수관리 부문 수상작 선정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8/06/04 [16:42]

▲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자사가 시공한 광교호수공원이 2018년 세계조경가협회(IFLA)에서 주관하는 ‘2018 IFLA’ 시상식에서 아시아·아프리카 지역 치수관리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6월4일 밝혔다.


삼성물산이 세계 조경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은 자사가 시공한 광교호수공원이 2018년 세계조경가협회(IFLA)에서 주관하는 ‘2018 IFLA’ 시상식에서 아시아·아프리카(Africa, Asia-Pacific, Middle-East) 지역 치수관리(Flood and Water Management)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64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아파트 조경부터 공공청사 조경, 조경관리 시스템에 이어 이번 호수공원까지 전 세계 조경가들의 찬사를 받아왔다. 2008년 성남 금광래미안과 과천 래미안 에코팰리스로 첫 수상을 기록한 이후 올해 광교호수공원까지 9개 프로젝트가 세계조경가협회 시상대에 오른 바 있다.

 

세계조경가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Landscape Architects)1948년 창설되어 현재 71개 국가를 회원국으로 보유한 전 세계 조경가들의 대표기관으로, IFLA 시상식은 세계 조경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올해 IFLA 시상식은 재생(Resilience)’을 주제로 조경의 공익적 가치를 평가했으며, 치수관리를 포함한 8개 분야에서 수상작을 선정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래미안 신반포팰리스 가든 스타일, 서울시청사 그린 월)에 이어 올해도 국내건설사 중 유일하게 수상작을 배출하며 조경관리 역량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광교호수공원은 총 면적 202만 제곱미터로, 일산호수공원의 약 2배 크기에 달하는 국내 최대의 호수공원임. 유원지로 유명했던 원천저수지와 신대저수지가 공원의 중심이며, 두 저수지 사이에 동선을 설치하여 하나의 느낌을 주었다.

 

또한 주변의 광교산 자락과 공원 수목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전거 도로와 자전거 거치소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적으로 조성되었다.

 

광교호수공원은 지역주민들의 삶에 휴식과 아름다움을 부여하는 공간으로 재탄생한 것으로, 농업용수를 공급하던 저수지의 기능뿐 아니라 가족들의 나들이 공간으로,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등 지역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