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상생
구호, 시각장애아동에게 꿈과 희망 선사
삼성물산 패션부문 여성복 브랜드 KUHO, 12년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진행
기사입력: 2018/05/01 [15:36]  최종편집: ⓒ lovesamsung
박연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니멀 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
(KUHO)가 시각장애 아이들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KUHO)는 올해도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한 도네이션 프로젝트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30일 밝혔다.

구호는 지난 2006년 이후 매년 패션의 아름다움을 시각장애 아이들과 함께 나누자는 취지로 기획된 하트 포 아이캠페인을 진행, 셀레브리티(셀럽)와 아티스트들의 협업으로 패션 아이템들을 제작·판매하고 있다.

올해에는 타이포그래피를 트렌디하게 활용하는 한편 컨템포러리한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캐릭터와 하트 디자인을 통해 상품마다 차별화된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이번 캠페인에는 구호의 모델인 배우 정은채, 모델 이혜정과 뮤지션·모델로 활약하는 박성진, 아트디렉터 김지현과 딸 장만옥, 뮤지션 레이든은 물론 아티스트 구세나·김수연, 김도형 작가 등 각계각층의 셀럽과 모델, 아티스트들이 특별한 나눔에 동참해 의미를 더했다.

 

구호는 5, 가정의 달을 맞이해 하트 포 아이캠페인 상품을 남성·여성·키즈 티셔츠는 물론 점퍼, 니트, 팬츠, 쇼퍼백, 파우치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확대해 온 가족이 동참할 수 있는 행사로 마련했다.

구호의 하트 포 아이티셔츠는 98000, 팬츠 298000~358000, 니트 258000~398000, 점퍼는 498000, 쇼퍼백·파우치 138000~198000원이다.

이번 캠페인으로 발생된 판매 수익금은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에 후원금으로 전달돼 시각장애 아동들의 수술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시각장애 아이들에게 개안, 사시교정, 의안삽입 등의 치료와 수술을 지원한다.

한편 구호는 이번 캠페인의 의미를 더하는 차원에서 CJ CGV, 설화수와의 협업을 이끌었다. CJ CGV하트 포 아이캠페인의 하트 모티브를 적용한 디자인을 무비패스카드에 활용해 한정판으로 제작하는 한편 설화수는 에코백과 파우치 등 설화수 사은품에 하트 포 아이캠페인의 디자인을 활용하고, 수익금의 일부를 후원금으로 전달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사업부장 윤정희 상무는 존경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서는 패션을 사랑하는 마음뿐 아니라 아름다운 세상을 나누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구호는 어린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차원에서 다양한 관점에서 하트 포 아이캠페인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호의 하트 포 아이캠페인 상품은 51일부터 전국 구호 매장은 물론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통합 온라인몰 SSF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