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경제
삼성그룹 창립 80돌…조촐한 동영상 기념식 왜?
팔순 잔치는 엄두도 못 내고 삼성그룹 전 계열사 사업장에 7분짜리 영상물 틀어 '조용한 기념'
기사입력: 2018/03/22 [17:28]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그룹 계열사들은 이날 별도의 창립기념식 없이 오전 9시 사내방송을 통해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 사업장에 창립 80돌 기념 영상물을 방영했다.

 

삼성그룹이 322일로 창립 80돌을 맞았다. 하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연루 이후 삼성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만큼 화려한 팔순 잔치는 엄두도 못 냈고, 80돌 기념행사를 단촐하게 치렀다.

 

삼성그룹 계열사들은 이날 별도의 창립기념식 없이 오전 9시 사내방송을 통해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 사업장에 창립 80돌 기념 영상물을 방영했다.

 

삼성은 자체 제작한 '다이내막 삼성 80, 새로운 미래를 열다'라는 제목의 약 7분짜리 영상물에 지난 80년을 이끈 삼성의 역사를 돌아보고 100년 삼성을 향한 다짐을 담았다. 특히 이병철 선대회장의 어록과 함께 인재개발을 기본가치로 삼고 끊임없는 도전을 시도했다는 메시지를 부각시켰다.

 

권오준·신종균·윤부근 등 삼성을 이끄는 대표이사 3인은 공개된 다큐멘터리 동영상에 등장해 미래 100년에 대비한 변화상생을 주문했다.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지난해 말 인사에서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사장 등으로 교체됐으나 이들은 323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식 임명될 예정이어서 이들 3인이이 창립 80주돌기념 메시지를 전했다.

 

이 영상물에서는 도전의 길 초일류의 길:세계를 향해 비상하다 미래의 길 등 삼성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요 내용으로 다뤘다.

 

먼저 도전의 길에서 삼성은 창업자인 이병철 선대 회장이 1939년 설립한 삼성상회를 모태로 소개했다. 특히 창업주인 이병철 선대회장의 “1년의 계()는 곡물을 심는 데 있고, 10년의 계는 나무를 심는데 있으며, 100년의 계는 사람을 심는 데 있다"는 19824월 보스턴대 강연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삼성상회는 훗날 삼성물산이 된다. 1957년 국내 최초로 공개채용을 시작했고, 1983년에는 반도체 사업을 진출했다. 같은 해 64K D램을 개발, 세계를 놀라게 했다.

 

초일류의 길1987년 이건희 회장의 취임으로 시작했으며 19936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회의 때 나온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자는 어록도 소개됐다.

 

이어 윤부근 CR(기업홍보) 담당 부회장, 신종균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이 등장해 상생을 강조해 눈길 끌었다.

 

먼저 등장한 신종균 부회장은 지금까지의 성공은 수많은 협력사들이 우리를 잘 도와준 덕분이라면서 앞으로도 함께 성장해 나아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부회장은 선후배 임직원들의 노력과 헌신이 모여 불가능을 가능하게 할 수 있었다면서 오늘날 글로벌 일류회사로 일궈낸 배경이라는 말로 삼성의 80년을 평가했다.

 

미래의 길에서는 100년 삼성 앞에 놓여 있는 불확실한 미래를 조명했다.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5G, 데이터테크놀로지 등 새로운 기술의 출현으로 신생 기업이 삼성과 같은 전통의 강자를 위협하고 있다는 진단도 이어졌다.

 

미래의 길에는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등 학계의 인터뷰도 등장했다. 권 회장은 세상이 바뀌었다면서 변화를 위해 우리 임직원들의 마인드셋(마음가짐), 일하는 방법 등을 다시 한 번 바꿔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함께 호흡하고 공존하는 길, 새로운 가치를 담아 제품을 만들고 신뢰받는 브랜드로 성장하는 길이 100년을 넘어 함께 만드는 삼성의 미래라고 힘 주어 말했다.

 

이밖에 지한파 경제학자로 꼽히는 후쿠가와 유키코(深川由起子) 일본 와세다대 교수와 타룬 카나 미국 하버드대 교수 등 전문가들의 삼성에 대한 평가와 조언도 이어졌다.

 

삼성그룹은 이날 다큐멘터리 동영상 방영 이외에 사내망을 통해 삼성 80년을 기록한 온라인 사진전을 열었으며, 계열사들이 참여하는 봉사활동으로 80돌을 기념할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