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이사회 불참 비하인드

이사회 참석 계기로 '경영 컴백' 전망 잇따랐지만 석방 18일째 '외부 노출' 자제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8/02/23 [14:06]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이사회 불참 비하인드

이사회 참석 계기로 '경영 컴백' 전망 잇따랐지만 석방 18일째 '외부 노출' 자제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8/02/23 [14:06]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월23일 경기도 수원에 자리잡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월23일 경기도 수원에 자리잡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오전 수원사업장에서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 앞서 삼성전자 이사회가 열렸다.


재계와 언론은 이 부회장이 지난 2월5일 집행유예로 풀려난 지 18일 만인 2월23일, 석방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사회에 모습을 드러낼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 부회장은 2016년 10월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린 이후 지금까지 등기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2016년 11월2일 딱 한 차례 이사회에 참석한 적도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사회 불참을 택했다. 이로써 이 부회장의 ‘공식 외출’은 불발됐고 ‘컴백 무대’도 뒤로 미뤄졌다.


당초 오는 3월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 앞서 이 부회장이 이날 삼성전자 이사회에 참석하면서 경영 복귀를 공식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지만 재계와 언론의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이 부회장은 석방 다음날인 2월6일 모처에서 삼성전자 주요 사업을 이끄는 사장들과 임원들을 만나 경영 현안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져 바로 경영 복귀를 할 것이란 분석이 잇따랐다.


하지만 이 부회장과 삼성 임원진의 회동은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지난 2월6일 기자가 '사실'을 확인했지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과 임원들의 회동을 전한 언론보도에 대해 “오보”라고 잘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행사에 참석하며 자연스레 경영 행보를 펼칠 것이라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서도 "너무 앞서나간 소설"이라고 일축했고, 며칠 후 그 말은 사실로 드러났다.


이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 다음날 서초사옥을 찾는 등 출근을 재개할 것이라던 언론의 전망과 달리 이 부회장은 공개 일정을 미루고 있다. 그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풀려난 지 18일이 지나도록 외부 노출을 자제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석방 이후에도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와 다스 소송비용 대납건이 불거지고 검찰의 수사가 계속되면서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이 부회장이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전하며 “그 이유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삼성전자 설립 이래 첫 주식 액면분할 안건이 논의됐다.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김선욱 전 이화여대 총장, 박병국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이들 세 사람은 오는 3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김한중 전 연세대 총장과 이병기 서울대 교수,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된 이상훈 사장의 빈자리를 채우며 새로운 사외이사로 활동하게 된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