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화성 'EUV 라인' 기공식에 담긴 뜻

DS부문장 김기남 사장 "산학연 및 관련 업계와의 상생협력 통해 국가경제 기여할 것"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8/02/23 [16:28]

삼성전자 화성 'EUV 라인' 기공식에 담긴 뜻

DS부문장 김기남 사장 "산학연 및 관련 업계와의 상생협력 통해 국가경제 기여할 것"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8/02/23 [16:28]

2019년 신공장 완공, 2020년 본격 가동…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리더십 유지

반도체 세계 1우에 비해 상대적으로 뒤처진 미세공정 끌어올려 미래수요 대비

 

▲ 23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개최된 '화성 EUV라인 기공식'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C)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또 하나의 '반도체 최고' 목표를 이루기 위한 첫삽을 떴다. 내년 하반기 목표로 경기도 화성에 최첨단 반도체 라인 착공에 들어간 것.

 

세계 반도체 1위 삼성전자는 2월23일 경기도 화성캠퍼스에서 '삼성전자 화성 EUV 라인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라인 건설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착공하는 화성 EUV라인은 2019년 하반기에 완공, 시험생산을 거쳐 2020년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반도체 라인이 돌아가기 시작하면 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뒤처진 미세공정 경쟁을 끌어올리고 미래시장 수요에 대비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신규 라인에는 미세공정 한계 극복에 필수적인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장비가 본격 도입될 예정으로 삼성전자가 향후 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리더십을 유지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EUV라인 조감도.

 

반도체 산업은 공정 미세화를 통해 집적도를 높이고 세밀한 회로를 구현하며 반도체의 성능과 전력효율을 향상시켜왔다. 그러나 최근 한 자리 수 나노 단위까지 미세화가 진행됨에 따라 보다 세밀한 회로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기존 ArF(불화아르곤) 광원보다 파장이 짧은 EUV 장비의 도입이 불가피하게 되었다.

 

EUV 기술이 본격 상용화되면 반도체의 성능과 전력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음은 물론 회로 형성을 위한 공정수가 줄어들어,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삼성전자는 화성 EUV라인을 통해 향후 모바일/서버/네트워크/HPC 등 고성능과 저전력이 요구되는 첨단 반도체 시장 수요에 적기 대응하고, 7나노 이하 파운드리 미세공정 시장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화성 EUV라인의 초기 투자규모는 건설비용 포함 2020년까지 60억불 수준으로, 삼성전자는 라인 가동 이후 시황에 따라 추가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2000년도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개발로 시작된 삼성전자와 화성시의 동반성장은 이번 EUV 신규라인 건설로 더욱 확대될 전망이며, 화성시는 첨단 반도체 산업의 메카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게 됐다.

 

이날 기공식에는 권칠승 국회의원(화성시병), 황성태 화성시 부시장,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사장, 파운드리 사업부장 정은승 사장, 지역주민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 화성 EUV 신규라인 구축을 통해 화성캠퍼스는 기흥·화성·평택으로 이어지는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심이 될 것"이며, "삼성전자는 산학연 및 관련 업계와의 다양한 상생협력을 통해 국가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7나노 공정부터 EUV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왔으며, 글로벌 고객과도 7나노 EUV 공정을 활용한 차세대 반도체 칩 개발에 협력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