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글로벌
삼성전자 세계1위 극장체인 '완다그룹'과 손잡은 까닭
상하이에 ‘삼성 시네마 LED’ 중국 1호관 열어 시장 확대 모멘텀 마련
기사입력: 2018/02/05 [13:59]  최종편집: ⓒ lovesamsung
정하경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국 상하이시 양푸구 오자오창(Wujiaochang)에 위치한 완다시네마에서 삼성전자와 하만, 완다시네마 측 관계자들이 '삼성 시네마 LED' 중국 상영관 1호 개관을 축하하고 있다. 왼쪽부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형재 상무, 삼성전자 중국판매법인(SCIC) 진연탁 상무, 완다시네마 왕치(Wangqi) 최고기술책임자(CTO), 완다시네마 영화발전사업부 정광(Zeungguang) 상무, 중국 하만 엔터프라이즈사업부 프랭크 샤오(Frank Xiao) 상무, 하만 본사 엔터프라이즈사업부 데이비드 맥키니(David McKinney) 상무.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와 글로벌 최대 극장 체인인 완다(Wanda)그룹은 2월4일 중국 상하이시 양푸구 우자오창(Wujiaochang)에 위치한 완다시네마에서 ‘삼성 시네마 LED’ 중국 상영관 1호 개관 축하 행사를 가졌다고 2월5일 밝혔다.

중국에 본사를 둔 완다그룹은 2017년 포춘 선정 세계 500대 기업 중 380위를 차지한 글로벌 기업으로 1352개 극장과 1만4347개 상영관, 박스오피스 관람객 점유율 12% 등 명실공히 세계 1위 극장 체인이다.

완다시네마 상하이관은 삼성전자가 태국·스위스에 이어 해외 시장에서는 3번째 수주 사례이며 완다그룹은 상반기 중으로 베이징에도 ‘삼성 시네마 LED’ 를 설치하기로 해 곧 중국 2호관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중국 1호관에 설치된 ‘삼성 시네마 LED’는 가로 10.3미터 세로 5.4미터 크기에 4K(4096x2160) 해상도와 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지원하며, 기존 영사기 대비 약 10배 이상의 밝기로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고 색상 왜곡을 최소화해 영화 제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준다.

극장 사운드는 하만의 JBL 오디오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하만의 사운드 전문가가 튜닝 작업을 진행했다.

‘삼성 시네마 LED’는 프로젝터 기반 극장용 영사기의 화면 밝기와 명암비 한계를 극복한 세계 최초의 극장 전용 LED 스크린으로 120년 역사의 영화 산업 판도를 바꿀 혁신적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기존 빔 프로젝터 대비 약 40배 긴 10만 시간 이상의 수명으로 뛰어난 내구성도 갖췄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 삼성 시네마 LED를 공급함으로써 시장 확대에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 세계 영화 애호가들에게 삼성의 뛰어난 화질과 음향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