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글로벌
삼성전자, 트럼프가 때려도 미국 생활가전 1위 비결
프리미엄 라인업 확대한 전략 주효...생활가전 최고 격전지에서 업계 리더십 입증
기사입력: 2018/01/30 [14:03]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어린이 소비자가 지난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베스트바이 매장에서 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IoT 기능을 체험해보고 있다. (C) 사진제공=삼성전자


트럼프가 '세이프가드'로 때려도 삼성전자의 미국 생활가전 점유율은 꿋꿋한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전자가 2년 연속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

 

미국 시장조사기관 트랙라인(Traqline)은 삼성전자가 2017년 4분기 브랜드별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3% 포인트 증가한 21.0%의 점유율(금액 기준)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처음으로 20%대 점유율을 기록하며 7분기 연속 1위를 달성했고, 연간 기준으로도 19.5%의 시장점유율로 1위에 오르며 생활가전 최고 격전지인 미국에서 2년 연속 1위의 업계 리더십을 입증했다.

 

이 같은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은 미국 정부가 1월22일(현지 시간) 삼성 등 외국산 세탁기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기로 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을 끌고 있다.

 

품목별로는 ‘패밀리허브’와 ‘플렉스워시’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가 냉장고·세탁기 품목에서 1위를 만들었으며, 조리기기 전 제품군도 시장점유율이 상승해 선두와의 간격을 좁혔다. 냉장고는 2017년 4분기 점유율 23.9%, 연간 22.7%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으며, 특히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의 경우 2017년 4분기 33.7%, 연간 32.7%의 점유율로 9년 연속 1위를 기록하며 미국 냉장고 시장에서 부동의 1위 브랜드임을 알렸다.

 

또한 ‘패밀리허브’는 소비자가전 박람회(CES) 2018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매년 차별화된 제품력으로 가전 업계의 IoT 리더십을 주도하고 있다.

 

세탁기는 2017년 4분기 21.5%로 6분기 연속 1위, 연간 점유율 20.1%로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세탁물의 소재·색상·분량 등에 따라 동시 또는 분리 세탁을 원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개발된 ‘플렉스워시’ 등 혁신제품 판매확대로 시장 리더십을 확고히 했다.

 

조리기기 부문에서는 전 제품군에 걸쳐 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고 특히 상단에 가스 쿡탑, 하단에 오븐을 탑재한 가스레인지는 22.2%의 점유율로 분기 1위, 연간 기준 19.7%를 기록하며 선두와의 격차를 크게 좁혔다.

 

이 같은 성과에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 '듀얼도어' 등 삼성만의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이 적용된 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 듀얼도어란 조리공간 상부 또는 전체로 개폐가 가능해 경우에 따라 더블 또는 싱글 오븐처럼 사용 가능한 제품이다.

 

삼성전자 가스레인지는 2017년 미국 유명 소비자 매거진 ‘컨슈머리포트’로부터 ‘베스트 싱글 오븐 가스레인지’로 선정되는 등 뛰어난 기술력과 사용성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최익수 상무는 “삼성전자가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2년 연속 1위를 한 데는 현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연구하고 이에 맞는 프리미엄 제품 개발과 소비자 체험 마케팅을 강화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이전에 없던 혁신 제품과 서비스로 1위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