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家 & CEO
김현석 사장 "2020년까지 모든 제품 AI 얹겠다"
‘CES 2018’ 기자간담회에서 "삼성 특유의 혁신 DNA 통해 새 사업기회 발굴"
기사입력: 2018/01/15 [15:13]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의 TV·생활가전·스마트폰 등 모든 기기 AI 적용”
“‘빅스비’ 적용범위 전 계열사 확대…새 사업 기회 찾을 것”

▲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 사장아 1월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8’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여는 모습. (C) 사진제공=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CE(소비자가전) 부문장으로 승진한 후 처음으로 국제무대에서 신고식을 치렀다.
“2020년까지 삼성전자가 만드는 스마트폰과 TV, 생활가전 등 모든 기기에 인공지능(AI) 기능을 적용하면서 AI 대중화를 이끌겠다.”


김 사장은 1월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8’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사업 간 경계 없는 극한 경쟁 상황과 새로운 기회가 공존하는 변화의 시대에 업계 리더로서 가진 비전을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아리아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개별 제품·서비스를 초월한 사업구조 혁신 없이는 지속 성장이 불가능하다”며 “회사 각 부문의 시너지와 외부 생태계 강화, 삼성 특유의 혁신 DNA를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관련 시장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사물인터넷(IoT) 전략은 지난해 10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밝혔듯이 ‘단순히 연결성만 확보하는 것이 아니라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돼 지능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Intelligence of Things)’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올해 삼성 커넥트(Samsungs Connect), 아틱(ARTIK)을 스마트싱스(SmartThings) 클라우드로 통합하고 미국의 전장기업 하만의 전장용 플랫폼인 이그나이트(Ignite)까지 연동하여, 제3자 기기·서비스·애플리케이션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보다 쉽고 일관된 소비자 경험을 전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독자적 인공지능 플랫폼인 빅스비(Bixby) 역시 TV·가전·전장 등 적용 범위를 전사로 확대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삼성전자의 모든 스마트 기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AI 대중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각 스마트 기기는 AI 플랫폼 ‘빅스비’를 탑재하거나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의 AI 엔진을 연동시켜 소비자들에게 보다 개인화된 맞춤형 서비스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AI 기술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해 복잡한 일상의 노고를 덜어주고 더 많은 시간을 가치 있게 쓸 수 있도록 하는 등 긍정적 사회 변화에 기여하길 원한다”며 “스마트싱스 에코시스템을 확대하고 AI전문가들을 육성하는데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삼성전자는 AI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한국은 물론 전 세계 유망 기술, 인재발굴에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올해는 캐나다·영국·러시아 등에 200명 규모의 AI 선행 연구조직을 구축하고 점진적으로 관련 인력과 인프라를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AI 역량강화뿐 아니라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주도해 신시장 창출은 물론 세계 최고의 ‘커넥티드 라이프(Connected Life)’ 제공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제품들은 경쟁사와는 확실히 다른 혁신을 선보이고 있다”며 “기술 자체보다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변화, 근본적인 요구와 불편을 해소해 주는 방향으로 혁신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이번 ‘CES 2018’에서 첫 선을 보인 마이크로 LED(발광 다이오드) 기반 모듈러(Modular) TV ‘더 월(The Wall)’과 AI 화질 변환 기술이 적용된 8K QLED TV가 대표적 사례다.


중국 업체들의 추격과 시장 정체로 고전하고 있는 TV 시장에서는 마이크로 LED 기술을 돌파구로 제시했다.


김 사장은 “이제 TV 시장에서 화질 경쟁은 큰 의미가 없어졌다”면서 “초소형 LED 반도체를 이어 붙이는 마이크로 LED는 크기와 모양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TV 시장에 변혁을 몰고 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히 삼성전자가 ‘CES 2018’에서 선보인 146인치 TV ‘더 월’은 컬러 필터 없이 초소형 LED가 스스로 빛을 내는 디스플레이로 모듈 방식을 적용해 소비자가 원하는 크기와 형태로 확장이 가능하다. 저해상도 콘텐츠를 8K 수준 화질로 변환해 주는 AI 기술은 소비자들이 원본 영상의 화질에 상관없이 초고화질 시청 경험을 누릴 수 있게 한다.


이 두 가지 제품의 공통점은 소비자가 일상에서 느끼는 제약을 없애고 시청 경험을 극대화해 준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거실을 영화관으로 만들어 주는‘ 더 월’, 안방을 갤러리로 만들어 주는 ‘더 프레임’, IoT 기술로 스마트홈의 대시보드 역할을 해 주는 ‘스마트 TV’ 등 작년 3월 QLED TV 글로벌 론칭 행사에서 밝힌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 비전을 구체화하고 있다.


‘스크린 에브리웨어’는 TV가 장소나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역할을 해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도록 한다는 비전을 일컫는다.


2018년형 패밀리허브에는 AI 기술로 개인화 서비스가 강화됐다. 화자인식 기능으로 가족 구성원의 목소리를 구분해 일정을 알려주고 개인 특성을 고려한 식단과 레시피를 추천해 주는 등 가족이 같이 사용하는 제품이지만 개인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차별점이 있다.


김 사장은 “AI·IoT 역량은 향후 스마트홈 등 B2B 분야 사업 강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련 업계와 함께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