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경제
삼성중공업 2100억 수주로 2017년 알찬 마무리
해외 LNG선사와 LNG선 수주하기로 합의...2017년 안에 건조 계약 체결
기사입력: 2017/12/29 [10:12]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 28척, 69억 달러 수주해 연간 수주목표 65억 달러 초과 달성

▲ 삼성중공업은 해외 LNG선사로부터 18만㎥급 LNG선 1척을 약 2100억 원에 수주하기로 합의했으며, 연내 건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12월28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2100억 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선 수주를 따내며 2017년을 알차게 마무리하게 됐다.

 

삼성중공업은 해외 LNG선사로부터 18만㎥급 LNG선 1척을 약 2100억 원에 수주하기로 합의했으며, 연내 건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12월28일 밝혔다.


올 초 65억 달러의 연간 수주목표를 수립했던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유조선 8척, 셔틀탱커 7척, 컨테이너선 6척, LNG선 5척(LNG-FSRU 2척 포함),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 1척,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 1척 등 총 28척, 69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거두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LNG선을 포함해 올해 LNG선 3척, LNG-FSRU 2척, FLNG 1척 등 LNG 분야에서만 33억 달러를 수주하며 이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시장에서 재확인했다.


특히, 삼성중공업이 지난 6월 25억 달러에 수주한 코랄(Coral) FLNG는 단일 프로젝트 기준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및 해양플랜트 중 최대 규모다.


또한, 코랄 FLNG 프로젝트 입찰 초기부터 원가와 계약구조 등 각종 리스크를 철저히 검증하고 대비해 왔으며, 수주 이후 설계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적정 수익성 확보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삼성중공업은 올해 2척의 소형 LNG선을 수주하며 LNG운반선 제품군을 다변화했다.


삼성중공업이 지난 5월 대한해운으로부터 수주한 소형LNG선 2척은 한국형화물창(KC-1)을 장착하며, 2척 중 1척은 LNG 급유 기능을 갖춘 LNG벙커링 겸용선으로 건조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KC-1 타입 LNG선에서 독보적인 건조 경험을 축적하게 된 것은 물론, 소형LNG선과 LNG벙커링선 시장에도 진출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게 되었다.


한편, 지난 9월에는 LNG-FSRU의 핵심설비인 재기화 시스템을 독자 개발한 데 이어, 한 달 뒤인 10월 이 재기화 시스템을 장착한 LNG-FSRU를 수주하며 기술력을 입증 받았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