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소비자
삼성물산 패션부문 SSF샵, 연말연시 당일 퀵배송 ‘Go~’
O2O 서비스에 이어, 퀵배송 서비스 개시로 온라인 사업 박차
기사입력: 2017/12/20 [11:25]  최종편집: ⓒ lovesamsung
박연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SF샵이 O2O에 이어 퀵배송 서비스까지 진행하며 온라인 비즈니스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통합 온라인몰 SSF샵은 소비자들의 편리한 쇼핑경험과 구매 편의성을 증진시키는 차원에서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퀵배송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2월19일밝혔다. 
 
SSF샵은 지난해부터 에잇세컨즈, 빈폴 등의 브랜드를 중심으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진행한 데 이어 올해는 로가디스의 전국 O2O 서비스 ‘스마트 슈트 파인더(Smart Suit Finder)’ 시스템까지 장착하며 온라인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SSF샵 퀵배송 서비스는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주문 후 3~5시간내 배송을 원칙으로 한다. 평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퀵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단, 종료시간은 배송을 완료한 시점이다.
 
또한 SSF샵은 상품의 크기에 따라 이륜차와 미니밴으로 구분해 배송하는 등 안전하고 신속하게 배송할 계획이다. 배차, 배송 현황은 물론 완료 상황까지 확인 가능해 구매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SSF샵은 퀵배송 전담 기사들을 별도로 운영하며 서비스의 품질을 유지하는 한편 모든 기사들이 유니폼을 착용하고 업무에 임하는 등 퀵배송 서비스를 차별화했다.
 
SSF샵의 퀵배송 서비스는 1회당 5,000원이며, 반품 및 교환의 경우는 택배로만 진행된다. SSF샵 VIP 고객의 경우는 1년에 2회 무료로 퀵배송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고, VIP 등급은 연간 3회 1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1년간 부여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온라인사업담당 박솔잎 상무는 “O2O 서비스는 물론 퀵배송 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고객의 구매 편의성을 높이고 행복한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라며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퀵배송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는 한편 패션업계의 대표성을 뛰는 온라인몰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 차별화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SSF샵은 앱 기반 플랫폼 기업 ‘고고밴(GOGOVAN)’과 협력해 퀵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SSF샵은 갤럭시, 로가디스, 빨질레리 등 남성복, 빈폴, 구호, 에잇세컨즈 등의 대표 브랜드는 물론 르베이지, 란스미어, 10 꼬르소 꼬모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상품들도 구매할 수 있도록 대폭 개편됐다.

또한 온라인 •모바일에서 영문과 중문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을 뿐 아니라 중국• 미국 •프랑스 •호주 등 40여 개국의 글로벌 배송도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9월 말 누적 매출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신장했고, 유입 방문자수는 30% 이상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