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상생
호텔신라 '드림메이커' 3년연속 교육기부대상 기염
청소년 대상 진로·직업 교육과 멘토링 해주는 프로그램...명예의 전당 이름 올려
기사입력: 2017/12/18 [15:57]  최종편집: ⓒ lovesamsung
유미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텔신라가 청소년들에게 진로·직업 교육과 멘토링을 해주는 ‘드림메이커(Dream Maker)’가 2014년 이후 3년 연속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호텔신라는 지난 12월14일 광주광역시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6회 대한민국 교육 기부대상'에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은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 주관하는 행사로 교육 기부 활성화에 기여한 기관과 개인에게 시상하는 행사다.
 
‘명예의 전당’ 입성은 교육기부대상을 3년 연속으로 수상한 기관에게만 주어진다. 호텔신라의 청소년 대상 교육 기부 프로그램 '드림메이커'는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교육 기부대상을 수상했다.
 
‘드림메이커’는 호텔신라가 2014년부터 서울시교육청·제주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진로적성 계발에 대한 교육기회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서울과 제주지역의 고등학생들에게 분야별 진로·직업 교육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특히 학생들에게 단순히 학업을 지도하는 것이 아니라 호텔신라의 업을 살린 재능기부 형태의 교육 봉사로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드림메이커’에 선발된 학생들은 △조리, △제과, △글로벌서비스의 3개 분야로 나뉘어 자격증 취득 등을 위한 8개월간의 전문 교육과정을 지원받는다. 교육과정과 외에 분야별 전문가인 호텔신라 직원들에게 대학 진학, 취업 등 진로 상담 멘토링도 받게 된다.
 
또한, 학생들의 교육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업장 견학', '자원봉사' 등의 활동도 함께 한다.
 
'드림메이커'는 2014년부터 지금까지 총 1,1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프로그램 수료 이후에도 자격증 응시료 지원 등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진행하고 있어 관련 학과 자격증 취득률은 30% 이상이며 취업 및 진학률은 약 70%에 달한다.
 
현재 7기 학생들이 선발되어 교육을 받고 있으며 내년 1월 수료식이 개최될 예정이다.내년부터는 ‘드림메이커’에 참여한 학생들이 진로를 선택하고 꿈을 키워 나가는데 더욱 전문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진로전문가를 통한 맞춤형 진로 탐색을 실시할 계획이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당사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인 ‘드림메이커’가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이라는 자리에 올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드림메이커에 참여하는 학생들을 위해 프로그램 내용을 꾸준히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