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소비자
"삼성전자 TV로 아마존표 TV∙영화 즐기세요"
아마존과 손잡고 ‘HDR10 플러스’ 콘텐츠 출시...인기 미드 고화질 감상
기사입력: 2017/12/12 [11:21]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수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QLED TV와 UHD TV의 영상 콘텐츠가 더 풍부해진다.
 
삼성전자가 아마존과 손잡고 업계 최초로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프리미엄 영상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2월12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 QLED TV와 UHD TV 사용자들은 13일부터 영상 스트리밍 앱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프리미엄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HDR10 플러스’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유사한 화면을 만들어 낸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삼성 TV 고객들은 아마존이 자체 제작한 인기 TV∙영화 시리즈인 ‘더 그랜드 투어(The Grand Tour)’, ‘더 틱(The Tick)’, ‘높은 성의 사나이(The Man in the High Castle)’ 등을 포함해 다양한 제휴 콘텐츠 100여 개를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와 아마존은 ‘HDR10 플러스' 지원 콘텐츠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마존 비디오 부문 부사장 그레그 하트(Greg Hart)는 “전 세계의 아마존 비디오 고객들이 ‘HDR10 플러스’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궁극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HDR10 플러스’ 기술과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조합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음두찬 상무는 "섬세한 표현력과 선명한 색채감으로 원작자가 의도한 그대로의 시청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HDR10 플러스’ 콘텐츠 확산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차세대 HDR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HDR10 플러스’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20세기 폭스, 파나소닉과 함께 ‘HDR10 플러스’ 연합 구축을 발표한바 있으며, 오는 1월 라이선스 기관을 설립하고 인증 • 로고 프로그램을 도입할 계획이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