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상생
삼성화재, 10년째 장애이해 드라마 만드는 까닭
사회공헌 사업 일환으로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반짝반짝 들리는」 시사회
기사입력: 2017/12/05 [14:41]  최종편집: ⓒ lovesamsung
정하경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화재(사장 안민수)는 12월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사범대학부설여자중학교 학생 170여 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반짝반짝 들리는」의 시사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제작을 담당한 삼성화재 김진욱 수석, 연출을 맡은 박영훈 감독을 비롯해 '빅스'의 홍빈, '라붐'의 솔빈 등 출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삼성화재의 10번째 장애이해 드라마 「반짝반짝 들리는」은 청각장애를 가진 '현성'이 인기 아이돌 멤버 '수아'와 짝꿍이 되며 겪는 학교생활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그룹 빅스의 홍빈이 청각장애를 가진 '주현성' 역을, 라붐의 솔빈이 아이돌 '이수아' 역을 맡았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홍보대사인 배우 정선경, 개그맨 김재욱, 치과의사 김형규 씨도 우정 출연한다.

드라마에 출연한 홍빈 씨는 "청각장애는 눈에 보이지 않아 겉으로 장애식별이 어렵다"며 "청소년 분들이 나와 조금 다른 친구들이 있더라도 편견을 갖지 않고 바라봤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시사회에 참석한 서울대학교사범대학부설여자중학교 3학년 김여진 학생은 "장애를 가진 친구도 우리와 다를 바 없다는 걸 깨달았다"며 "책이나 강의가 아닌 드라마라는 방식을 통해 더 쉽게 공감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화재는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교육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와 함께 2008년부터 해마다 청소년을 위한 장애이해 드라마를 제작, 보급해왔다.

출연부터 제작까지 모두 재능기부로 이루어지며, 매년 전국 5000여 개 중·고등학교 170만 명 학생들의 교육에 활용되고 있다. 그 결과, 2011년 'UN 장애인 권리협약 보고서'에 우수 성과로 선정되었고 2012년에는 교육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삼성화재의 10번째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반짝반짝 들리는」은 내년 4월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KBS에서 방송된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