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미래
삼성,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출시
'RS85'는 전 세계 대형병원 본격 공략하기 위해 연구기능 강화한 제품
기사입력: 2017/11/20 [15:39]  최종편집: ⓒ lovesamsung
유미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메디슨이 영상 성능과 사용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킨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 기기 'RS85'를 11월20일 출시한다.

RS85는 전 세계 대형병원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연구기능을 강화한 제품으로 MV-Flow™(엠브이 플로우)와 S-Shearwave Imaging™(에스 쉬어웨이브 이미징) 기능을 새롭게 적용했다.

MV-Flow™는 기존의 도플러 초음파 검사로 측정하지 못했던 미세혈관 조직의 혈류 흐름까지 보여줘 병변 확인에 도움을 준다. 

도플러 초음파(Doppler sonography) : 혈관 안의 피의 흐름을 알 수 있는 도플러와 초음파를 동시에 볼 수 있는 검사로 혈관의 병적인 협착이나 폐색 등을 평가하는 검사를 일컬으며, 도플러 효과는 움직이는 음원이 나에게 다가올 때와 멀어질 때의 주파수가 달라지는 차이를 이용한 것을 말한다.

S-Shearwave Imaging™은 초음파 횡파 탄성을 이용해 인체 조직의 탄성도를 정량화한 임상진단 지표를 만들어 간경화나 종양 진단의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삼성의 기존 모델인 RS80A 보다 기능과 사용성 측면에서도 크게 업그레이드 됐다.

기능 측면에서는 조영제 영상으로 혈류 흐름이나 병변을 진단하는 CEUS+(시이유에스 플러스)는 다양한 프로브(Probe,탐촉자)를 활용하여 진단할 수 있는 범위를 간, 유방 외에 소아 진단까지 확장했고, MRI, CT 등의 타 영상 진단기기의 영상과 초음파 영상을 정합하여 동시에 비교 분석할 수 있는 S-Fusion™(에스 퓨전) 기능도 간,신장에서 전립선까지 진단 범위를 확대했다.

사용성 측면에서는 기존 모델 보다 관절 가동 범위가 더욱 넓어진 Monitor Arm(모니터 암) 뿐만 아니라 다양한 맞춤형 조작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기능이 추가돼 초음파 검사자의 작업 피로도를 낮추고 스캔 시간까지 단축해준다.

RS85는 국내와 유럽을 시작으로 국가별 인허가 일정에 따라 주요 지역에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전 세계 500병상 이상 대형병원 공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국내외 석학들과의 활발한 연구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 의료기기 상품전략 담당인 송인숙 상무는 "RS85가 삼성만의 차별화된 제품력으로 수준 높은 성능과 연구 기능이 요구되는 영상의학 분야에서도 삼성의 대표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메디슨이 초음파 진단기기에 이어 영상의학용 초음파 진단기기에서도 높은 성과를 내 사업다각화를 가속화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