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家 & CEO
고동진 사장 “TV에도 AI 비서 ‘빅스비’ 심겠다”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7’에서 통합 사물인터넷∙인공지능 비전 제시
기사입력: 2017/10/20 [10:43]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빅스비 2.0’ 공개하며 스마트폰 이어 2018년 TV 탑재 발표
기조연설에서 “모든 삼성전자 제품 연결…편리한 경험 제공”

▲ 10월18일(현지 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7’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고동진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를 이끄는 고동진 사장이 “모든 제품을 서로 연결 소통케 할 것”이라면서 “TV에도 음성인식 서비스인 ‘빅스비’를 심는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10월18일(현지 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7(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7)’를 개최하고, 개방과 연결성을 강조한 통합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과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비전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기존 다양한 IoT 서비스의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의 통합을 발표하고, 한 단계 더 진화한 인공지능 어시스턴트 ‘빅스비(Bixby) 2.0’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소개했다.

또한, 가상현실에 이어 증강현실로의 리더십 확대 등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기기,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모두 더욱 쉽고 편리하게 연결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든 카테고리의 제품들을 서로 연결하고 소통하게 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파트너, 개발자들이 보다 쉽고 빠르고 안전하게 참여해 수십억 개의 삼성 제품과 서비스들을 통해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에코시스템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싱스’로 IoT 대중화 선도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아틱(ARTIK), 삼성 커넥트(Samsung Connect) 등 전사의 모든 IoT 제품과 서비스들을 ‘스마트싱스’로 통합해 더욱 강력한 IoT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통합 IoT 서비스인 '스마트싱스’를 통해 모든 삼성 IoT 플랫폼과 에코시스템을 연결할 뿐 아니라, 써드파티 애플리케이션, 단말기, 서비스까지 연결해 혁신적이고 일관된 소비자 경험을 함께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삼성 커넥트 클라우드’, ‘아틱 클라우드’를 통합해 소비자들이 한 곳에서 모든 IoT 제품과 서비스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개발자들은 하나의 ‘스마트싱스 클라우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이용해 모든 스마트싱스 제품과 연결되는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해당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B2B 영역에 제공할 수 있는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기존 아틱 0, 5, 7 시리즈에 보안 성능을 한층 강화한 새로운 IoT 보안 시스템 모듈 ‘ARTIK™ s-SoMs’(Secure System-on-Modules)도 선보였다.

‘ARTIK™ s-SoMs’ 는 스마트 홈, 스마트 빌딩, 스마트 공장 등에 사용되는 센서, 컨트롤러, 게이트웨이 등 광범위한 IoT 어플리케이션에 활용되는 제품으로 디바이스와 데이터의 보호, 안전한 통신 기능 등 한층 더 강화된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ARTIK™ s-SoMs’를 11월 말부터 전세계 아틱 파트너사를 통해 공급할 계획이다.

한 차원 더 진화한 ‘빅스비 2.0’
삼성전자는 비브(Viv)의 기술을 통합한 ‘빅스비 2.0’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를 소개하며, 더욱 개인화된 개방적인 인텔리전스 에코시스템으로의 진화를 예고했다.

‘빅스비 1.0’이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사용자의 사용환경과 맥락을 이해해 동작했다면, ‘빅스비 2.0’은 삼성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어느 제품에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에 출시되는 삼성 스마트TV에 빅스비를 탑재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파트너들이 보다 쉽게 빅스비 기능이 탑재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자 툴과 지원을 강화해 빅스비가 IoT시대의 지능형 어시스턴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는 빅스비가 다양한 기기들의 에코 시스템에 핵심 요소가 되는 것을 의미하며, 이를 통해 개별 사용자들이 빅스비를 사용하는 맥락을 이해하고 필요로 하는 것을 예측할 수 있게 된다.

‘빅스비 2.0’은 기기 간 강력한 연결성, 더욱 발전된 자연어 인식능력, 보다 지능적이고 다양한 활용성을 통해 기존 빅스비 사용경험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킬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보다 빠르고, 쉽고 강력한 지능형 어시스턴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 빅스비를 연계할 수 있는 ‘빅스비 2.0’ 소프트웨어 개발도구를 일부 개발자들에게 우선 제공하고, 향후 모든 개발자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지난 5월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빅스비는 현재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1000만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갤럭시 S8’ ‘갤럭시 S8 플러스’ ‘갤럭시 노트8’에서 제공된다.

‘프로젝트 앰비언스’ 시연
삼성전자는 이날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IoT와 인공지능이 접목되는 ‘Intelligence of Things’ 시대의 새로운 소비자 사용 경험을 보여주는 ‘프로젝트 앰비언스 (Project Ambience)’를 시연했다.

‘Intelligence of Things’는 사용자 주변의 다양한 사물이 모두 IoT 기기가 되어 서로 매끄럽게 연결되며, 사용자가 원하는 서비스를 직관적으로 명령하고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