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경제
삼성SDI, 다양한 고성능 배터리 라인업 첫선
원형 배터리 '뉴노멀'이 될 '21700 배터리' 공개...전기차 대중화 시대 앞당길 다양한 전기차 배터리 소개
기사입력: 2017/09/28 [13:58]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수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SDI는 9월27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전시회에 참가해 소형 배터리, ESS, 전기차 배터리 등을 비롯해 차세대 배터리로 꼽히는 전고체 기술 등 배터리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고루 전시한다.     ©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가 차세대 배터리를 대거 선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삼성SDI가 인터배터리 전시회에서 원형 21700 등 고성능 배터리들을 전시한 것.

삼성SDI는 9월27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전시회에 참가해 소형 배터리, ESS, 전기차 배터리 등을 비롯해 차세대 배터리로 꼽히는 전고체 기술 등 배터리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고루 전시한다.

인터배터리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의 배터리 관련 전시회로 삼성SDI는 지난 2013년부터 부스를 마련해 참석하고 있다.

삼성SDI 부스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제품은 원형 21700 배터리다.  21700 배터리는 지름 21mm, 높이 70mm로 기존 18650(지름 18mm, 높이 65mm) 대비 용량을 50% 향상시킨 것이다. 21700의 상용화로 기존 18650에 비해 보다 적은 수의 배터리를 연결해 원하는 용량의 배터리 팩을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21700은 용량은 물론 수명 및 출력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 사이즈로 원가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서 향후 원통형 배터리의 표준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삼성SDI는 이날 전시회에서 21700 배터리를 적용한 전동공구, 골프카트, 전기자전거 등을 전시하며 원통형 배터리의 '뉴노멀(new-normal)'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SDI는 또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ESS(에너지저장장치) 제품들도 전시했다. 삼성SDI는 혁신 설계 기술을 적용해 컨테이너에 적재할 수 있는 배터리 용량을 9.1MWh(메가와트아워)까지 높인 전력용 ESS를 공개했다. 전력용 ESS는 발전소, 상업시설 등에 설치돼 불안정한 전력 수요에 대비해 에너지를 저장하고, 최대 부하를 낮추는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전력의 최대 부하를 낮추면 전기 기본료 인하 효과가 있기 때문에 최근 많은 기업들이 선호하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삼성SDI는 확장성이 용이한 새로운 개념의 가정용 ESS 제품들도 선보였다. 가정용 ESS는 일반 가정에 설치되는 배터리 시스템으로 태양광 패널에서 생산된 전력을 ESS 내의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다. 태양광 패널 설치가 대중화된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삼성SDI는 또 기존 60Ah(암페어와워) 대비 50% 향상된 94Ah 전기차용 배터리를 전시했다. 전시장 한 켠에는 삼성SDI의 배터리를 채용한 BMW의 전기차 i3가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삼성SDI는 이밖에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 받는 전고체 배터리의 기술을 소개했는데 전고체 배터리란 액체 전해질 대신 고체 전해질을 적용, 기존 배터리에 비해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킨 게 특징이다.

삼성SDI 기획팀장 송호준 상무는 “눈앞에 다가온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배터리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며,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는 배터리들을 개발해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