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상생
삼성전자, 유엔 행사에서 사회공헌 프로그램 발표
기사입력: 2017/09/25 [17:48]  최종편집: ⓒ lovesamsung
박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부대행사에서 삼성전자 베네룩스 법인의 사회공헌 담당자인 미힐 디크만(Michiel Dijkman, 가운데)이 민관 협업 우수사례로 '몰렌긱(MolenGeek)'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 9월 22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UN)총회 부대행사에서 벨기에 정부와 함께 사회공헌 부문의 민관 협업 우수사례로 '몰렌긱(MolenGeek)'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몰렌긱'은 벨기에 내 지역인 '몰렌베이크(Molenbeek)'와 한 분야에 몰두하는 사람이라는 뜻인 '긱(Geek)'의 합성어다.

인구의 상당수가 아랍계 이민자로 구성된 몰렌베이크는 낮은 복지와 주변 지역과의 교육·빈부 격차, 30%가 넘는 실업률 등 열악한 환경 속에서 강력 범죄와 테러에 시달리며 벨기에의 슬럼가처럼 여겨지고 있다.

삼성전자 베네룩스(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 법인은 벨기에 정부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몰렌베이크 지역의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의 교육과 창업을 지원하는 '몰렌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올 1월에 몰렌베이크에 창업지원센터를 열었다. 센터의 1층은 창의적 공동작업공간, 2층은 코딩 교실, 3층은 스타트업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다.

센터 오픈 후 25개 스타트업이 창업했으며, 현재 156개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또, 코딩 수업을 통해 120명이 취업에 성공해 벨기에 정부와 언론의 관심이 높다.


지난 5월에는 벨기에의 필립 국왕이 직접 센터를 방문해 어려운 환경에 처한 학생들을 만나 격려하고, 삼성전자와 '몰렌긱' 관계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서 발표자로 나선 삼성전자 베네룩스 법인의 사회공헌 담당자인 미힐 디크만(Michiel Dijkman)은 "몰렌긱 프로그램으로 몰렌베이크가 디지털 스타트업 양성소로 거듭났다"고 말하고, "디지털 기술 교육과 창업 혁신을 통해 젊은이들이 지속적으로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준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알렉산더 드 크루(Alexander De Croo) 벨기에 부총리는 환영사를 통해 "몰렌긱은 디지털 시대에 민관이 협업해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디지털 스킬을 배양하게 해 주는 훌륭한 플랫폼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몰렌긱' 프로그램을 통해 제품 후원은 물론, 스타트업 사무공간 제공, 직원 멘토링, IoT 교육, 코딩 스쿨 등을 진행하며 지역 실업률 해소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