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미래
윤부근 사장 "AI가 삼성의 미래 좌우한다"
AI 분야 세계 석학과 함께한 포럼 축사에서 "삼성이 AI 시대에도 리더십 발휘할 것"
기사입력: 2017/09/25 [17:24]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가 9월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삼성 837에서 열린 AI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삼성전자


윤부근 삼성전자 대표가 "AI(인공지능) 준비가 삼성의 미래를 좌우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삼성전자가 9월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삼성 837'에서 AI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 인공지능 기술의 한계와 극복 방안을 모색하는 ‘삼성 글로벌 AI 포럼’을 개최했다.

DMC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된 이 포럼에는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 김창용 DMC연구소장, 한종희 VD사업부 개발팀장, 이근배 소프트웨어센터 AI팀장 등 관련 임원 30여명과 주빈 가라마니 교수(케임브리지대), 배리 스미스 교수(더블린대), 알렉산더 러시 교수(하버드대), 로브 퍼거스 교수(뉴욕대) 등 14개 대학 주요 석학 20여명을 포함하여 인공지능 전문가 100여 명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DMC연구소(Digital Media & Communications R&D Center)는 모바일, TV, 가전 등 세트사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미래 신기술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주도하는 선행연구소

 

이날 오전에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박성파 빅데이터 개발그룹장, 생활가전사업부 김민경 클라우드 솔루션 랩장이 ‘삼성전자 인공지능 현황’을 주제로 각각 발표하고 이어서 참석한 대학 주요 연구실의 연구 현황을 공유하는 세션이 진행됐다.

오후에는 심도 있는 기술토론 시간으로 △언어 △영상 △분석∙추천의 세 가지 분야로 나누어 논의하고, 마지막으로 참석자 전원이 모여 인공지능 한계의 극복 방향에 대해 활발하게 의견을 교환했다.

삼성전자는 회사의 인공지능 미래 비전을 석학들에게 소개하고, 이들과의 포럼을 통해 새로운 차원의 인공지능 발전 방향을 모색하며, 인공지능 분야의 석학들과의 협력 네트워크도 강화하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

윤부근 대표이사는 축사를 통해 “다가오는 인공지능 시대를 위한 철저한 준비가 향후 삼성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삼성전자의 열정에 전문가들의 생각과 통찰력을 더할 수 있다면 인공지능 시대에도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용 DMC연구소장은 “인공지능 기술의 한계를 이해하고 앞으로 다가올 도전을 어떻게 극복할지 역량을 키우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행사가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한 생각을 모으고 해결책을 구체화하는 출발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AI 포럼을 연례 행사로 운영해, AI 핵심기술 발전 방향과 기술적 혁신을 논의하고 회사의 전략적 방향을 재조명하는 장으로 지속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