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경제
삼성전자, 업계 최고 'LED 칩 스케일 패키지' 출시
광효율 높고 빛 퍼지지 않아 공장용 조명 최적화
기사입력: 2017/09/20 [17:49]  최종편집: ⓒ lovesamsung
유미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전자가 새롭게 출시한 칩 스케일 LED 패키지 신제품 왼쪽부터 1W급 LM101B, 5W급 LH231B 제품, 쌀 1톨(크기 비교용).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광효율을 내는 미드파워 LED 칩 스케일 패키지  'LM101B'를 출시했다고 9월19일 밝혔다.

칩 스케일 패키지(CSP, Chip-scale Package)는 LED 패키지를 감싸는 플라스틱 몰드(Mold)가 없고 기판과 광원을 연결하는 금속선 연결 공정을 없애 크기가 작고 신뢰성이 높은 장점이 있다. 광효율(lm/W)은 소비되는 전력(W, 와트) 대비 빛의 밝기(lm, 루멘)를 나타내는 척도를 가리킨다.

'LM101B'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FEC(Fillet-Enhanced Chip-scale Package) 라인업이다.

기존 칩 스케일 패키지는 전면에 형광체가 도포되어 있어 넓은 광지향각을 가진 반면, FEC는 패키지 내부에 빛을 모아줄 수 있는 이산화티타늄이 도포된 컵 형태의 구조가 있어 광효율이 높고 일반 칩 스케일 패키지 대비 광지향각이 상대적으로 좁아 공장용 조명이나 피사체를 집중 조명하는 스팟용 조명에 최적화 된 제품이다.


광지향각은 빛이 넓게 퍼지는 정도를 가리킨다.

또한 FEC는 낮은 열저항성으로 방열 특성이 우수하고, 신뢰성이 높으며, 업계 보편적으로 쓰이는 120°의 광지향각을 갖고 있어, 등기구 업체들이 보다 쉽게 렌즈 설계를 할 수 있어 디자인 편의성이 높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부터 FEC 기술을 적용한 3W급 하이파워 패키지 'LH181B'를 양산하고 있으며, 이번 1W 급 미드파워 패키지 'LM101B'와 5W급 하이파워 패키지 'LH231B'를 추가로 출시해 FEC 라인업을 강화했다.

삼성전자 LED 사업팀 제이콥 탄 부사장은 "고객들은 강화된 FEC 라인업을 통해 고품질의 다양한 조명기구를 만들 수 있으며, 조명시장에서 칩 스케일 패키징 기술의 적용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 "이라고 밝혔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