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문화
에버랜드, "알록달록 가을꽃 잔치 보러와요"
레드카펫 펼쳐 놓은 듯 붉게 물든 정원의 주인공 체험행사 진행
기사입력: 2017/09/12 [15:12]  최종편집: ⓒ lovesamsung
박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핼러윈 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는 올 가을 새로운 컨셉트의 꽃 축제 '레드 플라워 페스티벌'을 선보인다.

 

9월14일부터 10월22일까지 39일간 에버랜드 대표 정원인 포시즌스 가든 일대에서 펼쳐지는 '레드 플라워 페스티벌'은 붉은 꽃을 테마로 레드카펫을 펼쳐 손님들을 주인공으로 초대한다는 컨셉트를 담고 있다.

 

지난 9월7일부터 호러와 재미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할로윈 축제를 펼치고 있는 에버랜드는 가을 꽃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레드 플라워 페스티벌'까지 함께 진행하며 깊어가는 가을, 최고의 나들이 장소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이번 꽃 축제에서는 코스모스, 천일홍, 풍접초, 샐비어 등 붉은 색을 띄는 꽃 30종 20만본이 정원을 가득 메우며 마치 붉은 꽃으로 레드카펫을 펼쳐 놓은 듯한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붉은 꽃 뿐만 아니라 설악초, 백묘국 등 흰 꽃과 그린, 실버 등 다양한 색상의 가을 꽃들이 함께 어우러지며 풍성함을 더한다.

 

특히 축제 컨셉트에 따라 △의상과 메이크업부터 △플라워카, △플라워드레스 포토타임, △와인 파티, 그리고 △힐링 시간까지 총 5개 테마존으로 꾸며진 포시즌스 가든에서는 마치 영화제나 시상식에 온 주인공이 된 듯한 특별한 하루를 보낼 수 있다.

 

각 테마존별로 자이언트 슈즈, 레드카펫 터널, 꽃그네, 와인존 등 꽃을 활용한 다양한 포토스팟이 마련돼 있으며, 가든 중앙에는 지름 10미터, 높이 3미터의 거대한 플라워드레스 포토스팟도 자리잡고 있어 올 가을을 기억할 인생사진을 남기기에 좋다.

 

또한 축제 기간 손님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과 이벤트도 풍성하다.

 

먼저 에버랜드 식물 전문가와 함께 포시즌스 가든과 장미원 등을 산책하며 가을 꽃에 숨겨진 재미있는 이야기와 함께 실내 가드닝 노하우 등을 들어보는 '더 레드' 가든 투어 프로그램이 특별 운영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9월 21일~23일, 28일~30일까지 총 6일간 하루 1회씩 진행되며, 에버랜드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다. 1만 5천원의 별도 참가비가 있으며 포시즌스 가든에서 티타임과 함께 소정의 선물도 증정한다.

 

아름다운 포시즌스 가든을 배경으로 한 SNS 인증샷 이벤트도 펼쳐져 '레드플라워페스티벌'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축제 현장 사진을 게시하면 축제 기간 동안 매주 우수작을 선정해 에버랜드 이용권을 선물한다.

 

또한 9월16일부터 24일까지 주말에는 포시즌스 가든 현장 이벤트 부스에 현장 사진 인증샷을 제시할 경우, 얼굴에 둘러 귀여운 꽃으로 변신할 수 있는 '플라워 마스크'를 하루 500명씩 선착순 증정한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