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글로벌
제일기획, 중남미 시장에서 잘나가는 내막
라틴아메리카 대표 광고제에서 금상·동상 수상…현지 대형 광고주 영입 개가
기사입력: 2017/09/12 [11:10]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파이 어워드 브라질에서 금상을 수상한 삼성전자 갤럭시 S8 쇼윈도. (C) 사진제공=제일기획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임대기)이 중남미에서 일을 냈다! 중남미 시장에서 유명 광고제 수상과 현지 대형 광고주 영입 등을 통해 마케팅 역량을 인정받은 것.

 

제일기획은 최근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이베리아 및 라틴 아메리카 지역 대표 광고제인 FIAP(Festival IberoAmericano de Publicidad) 광고제에서 금상과 동상을 수상했다.

 

1969년에 출범한 FIAP 광고제는 유럽, 중남미 등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국가에서 참가하는 광고제로 매년 9000편에 이르는 작품이 출품돼 경쟁을 벌인다. 제일기획은 올해 FIAP 광고제에서 브라질법인의 ‘수치심의 거리들(Streets of Shame)’ 캠페인으로 금상을, 칠레법인의 삼성전자 ‘애드 워시(Add Wash)’ 캠페인으로 동상을 수상했다.

 

금상을 수상한 ‘수치심의 거리들’ 캠페인은 브라질 등 중남미 국가에 여전히 과거 독재자들의 이름을 딴 거리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국민들의 역사 의식을 고취시키고 거리 이름을 바꾸기 위한 취지에서 진행됐다. 캠페인 결과, 수 천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거리 2 곳의 이름이 바뀌었으며5 곳에 대한 이름 변경이 검토 중이다.

 

이에 앞서 제일기획은 지난 8월 상파울루에서 열린 리테일 마케팅 분야 시상식 ‘포파이(POPAI) 어워드 브라질’에서도 삼성전자 갤럭시 S8 론칭 캠페인의 일환으로 선보인 이색적인 매장 쇼윈도로 사상 첫 금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포파이 어워드는 1936년에 설립된 글로벌 소매업 마케팅 협회에서 주관하는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미국, 영국, 중국 등 10개 지역별로 매장 전시, 쇼룸 등 리테일 마케팅 분야의 혁신적 사례를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한편, 브라질, 멕시코, 칠레 등 중남미 지역 8개 국가에 진출해 있는 제일기획은 광고제 수상 성과 외에도 신규 광고주 영입 등 중남미 전역에서 다양한 마케팅 성공 사례를 만들어내고 있다.

 

멕시코법인은 현지에서 ATL, 디지털 등 마케팅 역량을 인정 받아 최근 굴지의 글로벌 광고회사를 제치고 멕시코 최대 자동차 금융회사인 닛산 크레딧(Nissan Credit)을 광고주로 영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칠레에서는 삼성전자가 한국기업 최초로 칠레광고주협회가 선정하는‘칠레의 위대한 브랜드’에 뽑히는 데 기여했다.

 

이처럼 다양한 성과를 바탕으로 제일기획 중남미총괄은 작년 연간 실적에 이어 올해 상반기 실적도 두 자리 수 성장을 기록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진우영 제일기획 중남미총괄 상무는 “중남미 지역에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제일기획의 마케팅 역량 또한 질적, 양적으로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FIAP 광고제, 포파이 어워드 수상을 통해 높아진 현지 위상을 바탕으로 중남미 비즈니스 성장세를 지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