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경제
삼성페이 국내 결제액 2년 만에 10조 돌파 비결
출시 첫돌 2조 기록→2돌엔 8조 늘어 10조 폭증…생체인증 한번으로 결제 가능해 인기
기사입력: 2017/08/21 [15:34]  최종편집: ⓒ lovesamsung
정하경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소비자가 삼성 페이로 결제를 하는 모습. (C)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출시 2년 만에 국내 누적 결제 금액 10조 원을 돌파했다.

 

모바일 페이먼트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삼성 페이’는 국내 누적 결제 금액 10조 원을 돌파했다고 8월2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8월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지 2년 만에 이룩한 쾌거로, 출시 첫 해에는 2조 원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2016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온라인 결제 서비스 사용량이 빠르게 증가해 전체 결제 금액의 30% 이상의 비중을 보였다. 이는 한 번 사용 등록을 하면 결제할 때마다 카드 번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고, 생체 인증을 통해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 갤럭시 노트와 같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뿐 아니라 준프리미엄 갤럭시 A, 갤럭시 J 등으로 '삼성 페이' 지원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삼성 페이’는 현재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스페인, 호주, 싱가포르, 푸에르토리코, 브라질, 러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 스웨덴, 아랍에미레이트, 스위스, 대만, 홍콩, 영국 등 18개 시장에서 상용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 세계 주요 은행을 비롯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유니온 페이, 마스터 카드, 비자 등 주요 카드사, 알리페이 등과 협력 중이다.

 

특히, 러시아에서는 모바일 결제 시장 성장세, 인도에서는 정부의 화폐 개혁과 현금 없는 사회로의 전환 등에 힘입어 월사용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17년 3월과 6월에는 각각 현지 ‘최고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삼성 페이'는 최근 사용자가 전국 현금영수증 가맹점에서 현금으로 결제할 경우, ‘삼성 페이’ 현금영수증 모바일 카드를 제시해 현금 영수증을 발급 받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했고, ‘갤럭시 S8’와 ’갤럭시 S8플러스’에 탑재된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에서 음성으로 계좌를 확인하고, 이체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하였다.

 

삼성전자는 ‘삼성 페이’ 출시 2주년을 기념해 ‘삼성 페이’로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즉석에서 당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경품 이벤트를 8월21일부터 진행하며, 제공하는 경품은 ‘삼성 페이’ 2주년 기념 순금 카드, 갤럭시 S8, 블루투스 스피커 등이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