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상생
삼성전자, 적십자사에 5억 응급구호품 전달
세면도구와 위생용품 8000세트와 담요 1만6600장으로 구성된 응급구호품 기증
기사입력: 2017/08/10 [16:43]  최종편집: ⓒ lovesamsung
유미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전자는 10일 대한적십자사에 국내외 재난 이재민을 위해 5억원 상당의 응급구호품을 전달했다.(왼쪽부터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부회장,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대한적십자에 재난 구호용 응급구호품 전달했다.

삼성전자는 대한적십자사에 5억원 상당의 태풍,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이재민에게 꼭 필요한 세면도구와 위생용품 8000세트와 담요 1만6600장으로 구성된 응급구호품을 전달했다고 8월10일 밝혔다.

이번 응급구호품 세트는 이재민에게 꼭 필요한 담요, 비누, 치약, 수건, 면도기, 화장지 등 9종으로 이뤄졌으며 국내외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지급될 예정이다.

서울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부회장,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과 적십자 봉사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구호품 세트 제작 봉사 활동도 함께 했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은 "최근 집중호우처럼 재난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다. 재난에 대비한 준비가 항상 필요하며 응급구호품이 이재민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시작해 올해까지 64억원 상당의 응급구호품 8만80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에콰도르와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과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응급구호품이 지급됐고, 올해는 강원도 산불과 여름 집중호우 피해 지역 이재민들에게 응급구호품이 지급됐다.

대한적십자는 이번에 전달된 응급구호품에 더해 기존 구호품 1만여 세트까지 총 1만8000여 세트를 14개 지사에 분산 배치해 국내외 재난재해 발생시 이재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