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소비자
삼성전자 에너지 1등급 김치냉장고 출시 속사정
기존 제품 대비 전기요금 최대 28%까지절약...출고가는 180만원~380만원
기사입력: 2017/08/08 [14:07]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수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생활가전사업동 프리미엄하우스에서 (왼쪽부터)김치냉장고 'M3000'과 'M7000'을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더 깐깐해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김치냉장고를 내놨다.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7월부터 강화된 새로운 등급 기준에 따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김치냉장고를 8월7일 출시한 것.

 

산업통상자원부는 제품 변별력을 가리고 에너지 절약을 위한 꾸준한 기술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7월1일부터 김치냉장고를 포함한 일부 가전 품목에 대해 에너지 효율을 등급 기준을 강화했다.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은 3도어 스탠드형인 M7000 시리즈 15종과 뚜껑형 M3000 시리즈 16종이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최대 28%까지(M7000 24%, M3000 28%) 연간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

 

이 제품들도 삼성전자만의 독자적인 메탈그라운드 기술이 적용돼 한겨울 땅 속의 김치 보관환경을 똑같이 구현하고 ±0.3℃의 뛰어난 정온유지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사용자의 김치맛 취향에 따라 두 가지 숙성 모드를 고를 수 있다. ‘일반숙성’은 김치를 15℃에서 숙성하는 기술로 2~4주 안에 알맞게 익은 새콤달콤한 김치를 먹을 수 있게 해주며, ‘저온쿨링숙성’은 6℃ 저온에서 숙성하는 기술로 건강에 좋은 효소와 유산균을 활성화해 아삭함을 오랫동안 맛볼 수 있게 유지해준다.

 

또한 칸마다 김치냄새 제거에 특화된 촉매를 사용한 청정 탈취 필터가 있어 칸별로 김치 냄새가 쉽게 섞이지 않는다.

 

□M7000 시리즈(스탠드형)

삼성 김치냉장고 M7000은 3도어 스탠드형 제품으로 커버·선반·도어·홈바 4면에 메탈 소재가 적용됐으며, 총 13단계(김치6단계+식품7단계)의 김치·식품 맞춤형 보관 모드를 지원한다. 김치 보관 모드는 김치 저장 세기를 강·중·약 3단계로 조절 할 수 있고 숙성과 저장이 까다로운 저염김치나 구입김치의 보관 기능 등을 포함해 6단계로 구성되어 있다.

 

식품 보관 모드는 냉장·냉동·쌀·와인·야채·육류 등 종류에 따라 7단계의 맞춤형 식품 보관이 가능해 김장철 전에 남는 공간은 다용도 냉장고·냉동고로 활용할 수 있다.

 

별도로 홈바가 있어 자주 꺼내 먹는 김치나 반찬, 아이들 간식, 음료 등을 보관하기에 좋고 상칸 문 전체를 여닫는 것보다 냉기 보존도 용이하다.

 

주로 크고 무거운 김치통을 중장기 보관하는 중간·아랫칸은 오토 클로징 기능이 탑재돼 가볍게 톡 치기만 해도 서랍이 닫혀 편리하다.

 

M7000은 327ℓ 단일 용량으로 세부 모델별 출고가 180만원~380만원이고, 센소리얼 메탈(Sensorial Metal) 등 4종의 색상으로 출시됐다.

 

□ M3000 시리즈 (뚜껑형)

삼성 김치냉장고 M3000은 뚜껑형 제품으로 내부 5면이 메탈 소재가 적용됐으며, 총 10단계 (김치6단계+식품4단계)의 김치·식품 맞춤형 보관 모드를 지원한다. 김치보관 모드는 M7000과 동일하고, 식품 종류에 따라 원하는 칸을 선택해 한쪽만 혹은 양쪽 다 냉동칸으로 사용할 수 있다.

 

M3000은 126~221ℓ까지 다양한 용량과 세부 모델에 따라 출고가 기준 58만원~155만원이다. 서린 실버(Serene Silver), 에버 로즈(Ever Rose), 파인 실버(Fine Silver), 메탈 비드(Metal Bead)등 다양한 패턴과 질감, 세련된 컬러로 출시돼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로 하여금 선택의 폭을 넓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김치냉장고가 최근 ‘글로벌고객만족도(GCSI)’ 김치냉장고 부문에서 1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며 “업계 리더로써 성능과 디자인뿐만 아니라 에너지효율면에서도 최고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