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경제
삼성중공업, 안전 실천 마스터플랜 발표 속사정
안전리더십 교육, 컨설팅 등을 통해 회사 고유의 신 안전문화 조성 다짐
기사입력: 2017/08/04 [12:20]  최종편집: ⓒ lovesamsung
강지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8월4일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이 CATV를 통해 전 직원에게 안전 마스터 플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대표이사 박대영)은 8월3일 안전경영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는 '안전전략회의'를 개최해 안전한 작업장 구현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확정했다. 이어 8월4일 박대영 사장이 CATV를 통해 이를 전 직원에게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마스터플랜 수립에 앞서 ▲전 작업장 추가 특별 안전진단 ▲크레인 사고 재발방지와 작업장 위험요소 제거를 위한 자체 TF 활동 ▲고객사 VOC 청취 및 글로벌 선진사 벤치마킹 등을 실시했다.

 

마스터플랜은 ▲안전관리 조직을 확대?강화하기 위한 조직개편 ▲안전 최우선 경영을 위한 新안전문화 조성 ▲크레인 충돌사고 예방대책 ▲정기 안전점검, 국제 기준 적용 등을 통한 잠재 위험요소 발굴 및 제거방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삼성중공업은 안전 최우선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안전경영위원회'를 신설하고, 안전관리 조직을 '안전경영본부'로 격상시켜 위상과 권한을 강화하였으며, 글로벌 안전관리 전문가를 안전경영본부장으로 영입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임원, 팀장을 대상으로 안전리더십 코칭 및 워크숍을 실시하여 리더들의 안전중심 의사결정 마인드를 제고했으며, 작업장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반드시 준수해야 할 '12대 안전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는 등 안전 책임관리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환경안전보건분야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통해 삼성중공업 고유의 '신 안전문화'를 2018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크레인 충돌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새로운 개념의 위치?형상 기반의 충돌방지 시스템을 개발하여 2018년까지 단계별로 적용할 계획이며 ▲운전수/신호수 등 운영자의 교육주기도 단축했다.

 

뿐만 아니라, 자체 TF 활동을 통해 고위험 요소를 추가로 발굴하고 선제적 사고예방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KSSS(Korean Shipyard Safety Standardization, 한국조선소안전표준화)를 조기 적용하고 노동부 인증 전문기관의 안전점검을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함으로써, 잠재된 위험요소를 지속 발굴하고 제거해 나갈 계획이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