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메디슨, 확장성 강화한 초음파 진단기기 출시

디자인 간단하지만 사용성 높고 영상의학과·산부인과·내과 등 다양한 진단 OK

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16/11/08 [14:57]

삼성메디슨, 확장성 강화한 초음파 진단기기 출시

디자인 간단하지만 사용성 높고 영상의학과·산부인과·내과 등 다양한 진단 OK

김수정 기자 | 입력 : 2016/11/08 [14:57]
▲ 삼성메디슨이 확장성을 강화해 여러 진료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초음파 진단기기를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11월7일 밝혔다.     © 사진제공=삼성메디슨


삼성메디슨이 확장성을 강화해 여러 진료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초음파 진단기기를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11월7일 밝혔다.

 

신제품 HS60과 HS50은 콤팩트한 디자인이면서도 높은 사용성과 여러 진료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확장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은 HS60과 HS50을 앞세워 영상의학과, 산부인과, 내과, 심혈관계, 근골격계 등에 걸친 다양한 진단 분야에 본격 진입한다.

 

최근 여성 일생에 걸친 진단 토털 솔루션인 ‘크리스탈 클리어 싸이클(Crystal Clear Cycle™)’을 소개하며 산부인과 진단에 대한 의지를 공고히 한 데 이어 이번 신제품 출시로 프리미엄 제품군부터 중·고급형까지 한층 더 보강된 초음파 진단기기 라인업을 구축했다.

 

삼성은 HS60, HS50을 앞세워 전 세계 초음파 진단기기 시장의 60%에 달하는 중·고급형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HS60과 HS50은 21.5인치 풀 HD 와이드 LED 스크린과 영상 균일성을 향상시키는 'S-Harmonic(S-하모닉)', 비만 환자도 깊은 투과력으로 고해상도 영상을 제공하는 'S-Vue(S-뷰)' 프로브를 장착해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80kg의 가벼운 무게와 컴팩트한 디자인은 병원 내 자유로운 이동을 돕고, 소음을 34dB이하로 줄여 의료진에게는 높은 집중도를, 환자에게는 편안함을 제공한다.  또한, 고화질 영상과 간편한 워크 플로우를 제공하는 직관적인 디자인을 갖췄다.

 

HS60, HS50은 대형병원뿐 아니라 건진 센터, 소형 클리닉 등에서 반복적인 외래 환자 진료에도 적합하다. 신제품 HS60과 HS50은 4분기부터 한국, 유럽, 중동, 동남아 지역에서 판매에 들어갔으며, 그 외 지역은 각 국가 인허가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메디슨 박현종 전략마케팅팀장은 "이번에 각기 다른 진료과의 다양한 의료진 니즈를 충족하는 신제품 HS60과 HS50을 출시하며 초음파 진단기기 제품군을 강화했다"며, "삼성은 프리미엄 시장부터 중∙고급형 시장까지 적극 공략해 의료기기 사업 성장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