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취임 첫 행보, ‘상생현장’ 방문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2/10/28 [15:24]

이재용 회장 취임 첫 행보, ‘상생현장’ 방문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2/10/28 [15:24]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28일 광주광역시에 있는 협력회사 ‘디케이’를 방문했다.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동행 철학을 강조해 온 이 회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상생협력 현장을 가장 먼저 찾은 것이다.

 

 ‘디케이(DK)’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와 28년간 함께 해 온 협력회사이다.

 

1993년 광주광역시에서 사업을 시작한 디케이는 1994년 삼성전자와 거래를 시작하며 생활가전사업부에 냉장고·세탁기·건조기·에어컨 등의 철판 가공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 회장은 디케이의 생산 현장을 둘러보면서 “협력회사가 잘 되어야 우리 회사도 잘 된다”며 협력회사와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삼성과 거래 개시 당시 디케이는 매출 7.5억 원, 직원 10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 2,152억 원, 직원 773명으로 각각 287배, 77배 성장했다.

 

협력회사를 방문한 이 회장의 파격적인 취임 첫 행보는 향후 사업보국을 잇는 ‘미래동행’ 철학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겠다는 이 회장의 의지가 담긴 것이다.<삼성뉴스룸>

 

▲ 10월 28일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디케이 직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10월 28일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이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를 방문했다. 

▲ 10월 28일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김보곤 디케이 대표(왼쪽에서 두번째)가 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 10월 28일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김보곤 디케이 대표(왼쪽에서 두번째)가 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 10월 28일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김보곤 디케이 대표(맨 오른쪽)가 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