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통합 세트 부문 명칭 ‘DX부문’으로 출범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12/12 [10:35]

삼성전자, 통합 세트 부문 명칭 ‘DX부문’으로 출범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12/12 [10:35]

▲ 삼성전자 서울 본사 전경.     

 

삼성전자는 통합 세트 부문(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의 명칭을 ‘DX(Device eXperience) 부문’으로 정하고 연말 조직 개편에 반영한다.

 

기존 CE(Consumer Electronics)와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을 통합해 새로 출범한 DX 부문은 VD(Visual Display), 생활가전, 의료기기, MX, 네트워크 등의 사업부로 구성된다.

※ MX(Mobile eXperience)사업부는 기존 무선사업부의 변경된 명칭

 

이번 명칭 변경은 중장기 사업 구조와 미래지향성, 글로벌 리더십 강화 등을 반영한 것이다.

 

D(Device)는 세트 부문의 업(業)의 개념을 표현한 것이며, X(eXperience)는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통한 ‘고객 경험 중심’이라는 브랜드의 방향성을 제시한 개념이다.

 

TV, 가전, 스마트폰, 통신장비 등 다양한 제품은 물론 고객 니즈를 반영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통해 소비자들이 최적화된 경험을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아울러 통합 리더십 체제 출범을 계기로 조직간 경계를 뛰어넘는 전사 차원의 시너지 창출과 차별화된 제품/서비스 기반을 구축한다는 전략도 반영된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명칭 변경을 통해 다양한 고객 경험을 중시하는 글로벌 업계의 리더로서 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소비자들의 새로운 경험을 창출하려는 노력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삼성뉴스룸>

 
삼성과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