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립준비 청소년을 위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 개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8/10 [17:03]

삼성전자, 자립준비 청소년을 위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 개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8/10 [17:03]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자립준비 청소년들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를 10일 전북 전주시에 개소했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아동양육시설 등에서 지내다 만 18세가 돼 사회로 첫 걸음을 내딛는 청소년들이 안정적 환경에서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사랑의열매,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주거공간과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 연인원 340여명의 청소년, 전북센터에서 자립 준비

 

전북 전주시 덕진동에 개소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는 오피스텔 건물에 입주해 실제 자립한 것과 같은 환경을 제공하고, 병원·약국· 피트니스 센터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센터는 ▲ 자립준비 청소년들이 최대 2년간 1인 1실로 거주할 수 있는 22개의 독립된 주거공간 ▲ 만 18세 이하의 청소년들이 실제 생활 환경과 유사한 공간에서 최대 6일간 자립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 4개로 구성됐다.

 

연인원 340여명의 청소년들이 자립 체험과 각종 교육에 참여할 예정이며, 운영은 굿네이버스 전북본부가 맡는다.

 

□ ‘삼성 희망디딤돌’, 주거공간·생활지식·금융교육·진로상담도 제공

 

만 18세가 돼 아동양육시설·공동생활가정·가정위탁 등에서 보호가 종료되고 자립해야 하는 청소년은 연간 약 2,500명에 달한다.

 

해당 청소년들은 사회에 홀로 진출하며 경제·주거·진로 문제 등을 한꺼번에 해결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부딪히게 된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자립준비 청소년들은 고용률과 평균소득, 대학진학률 등이 일반 청년층에 비해 낮았다. 또, 생활비와 학비 등 경제적 문제와 주거 문제, 취업·기술·자격 관련 문제에도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이런 상황에 놓인 청소년들이 안심하고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만 18~25세 자립준비 청소년에게 최대 2년간 1인 1실 주거공간 제공

– 만 15~18세 보호중인 청소년에게 실제 자립 후 생활환경과 유사한 공간에서 자립 체험 기회 제공

 

– 요리, 청소, 정리수납 등의 생활 필수 교육

– 금융지식과 자산관리, 임대차 계약 등 기초 경제 교육

– 면접, 스피치, 기초 기술교육 등 직업 관련 교육

 

– 취업정보, 진로상담, 인턴기회 제공

– 대학생의 경우, 생활비와 장학금 등의 금융 지원 연계

 

한편, 지난 7월 보건복지부가 보호종료 시점을 만 18세에서 만 24세로 연장하고, 자립지원 전담기관을 17개 시도로 늘리는 등의 자립준비 청소년 지원을 위한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지원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 “임직원들과 함께 자립준비 청소년들의 든든한 희망디딤돌이 될 것”

 

10일 열린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 개소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상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이호균 굿네이버스 이사장,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 원장,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희망디딤돌 전북센터를 통해 자립준비 청년이 자신의 삶을 책임지는 청년으로 커 가길 기대하며, 좀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어른으로 성장할 때까지 전북도는 걸음을 맞춰 걷겠다”고 밝혔다.

 

김상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은 “삼성전자와 함께한 지원이 8년차를 맞이했다”며 “자립준비 청소년 지원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이들이 안전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호균 굿네이버스 이사장은 “자립준비 청소년 지원에 굿네이버스가 동행해 기쁘다”며 “이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과 관심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마음이 모아진 새로운 희망의 디딤돌이 하나 더 놓여지는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면서 “자립준비 청소년들의 든든한 희망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와 함께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리양육가정위탁이 끝나고 삼성희망디딤돌 전북센터에 입주하게 된 박00씨(21세)는 “자립준비 과정에서 주거가 가장 큰 부담이었는데 이렇게 좋은 곳에서 살게 되어 설렌다”며 “제과제빵사 자격증 취득이 목표”라고 말했다.

 

□ 신경영 20주년 임직원 기부금으로 시작된 ‘삼성 희망디딤돌’

 

‘삼성 희망디딤돌’은 2013년 ‘삼성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기부한 금액으로 시작된 CSR 활동이다.

 

삼성은 2013년 12월 신경영 20주년을 기념해 특별격려금을 임직원들에게 지급했고, 임직원들은 이 중 10%를 기부했다.

 

삼성전자는 기부금을 뜻 깊게 사용하기 위해 임직원들로부터 CSR 아이디어를 제안받고 투표를 통해 지원할 사업을 선정했다. 그 중 대표적인 사업이 청소년 자립지원 프로그램이었고, ‘삼성 희망디딤돌’로 발전했다.

 

임직원 기부금 250억 원을 토대로 2016년부터 ‘삼성 희망디딤돌센터’ 운영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약 8,500명의 청소년들이 자립을 체험하고 관련 교육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2019년 회사 지원금 250억 원을 추가해 사업 지역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운영중인 센터는 이날 개소한 전북을 포함해 7개이며, 내년까지 경기, 전남, 경북 등 3개 센터를 추가 개소해 전국에 총 10개 센터가 운영될 예정이다.

 

□ 삼성전자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드림클래스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과 같이 청소년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전자가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있다.<삼성뉴스룸>

 

▲ 10일 전주에 위치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자립준비 청소년들을 함께 응원하고 있다.(왼쪽부터 김경환 굿네이버스 전북지역본부장,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장, 이명연 전라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장,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상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이호균 굿네이버스 이사장, 김동수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 10일 전주에 위치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자립준비 청소년들을 함께 응원하고 있다.(왼쪽부터 김상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이호균 굿네이버스 이사장)  

 

▲ 10일 전주에 위치한 ‘삼성 희망디딤돌’ 전북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센터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삼성과 상생 많이 본 기사